서울 관악구 당곡고등학교 도서관 개선사업

위치 _ 서울시 관악구 당곡고등학교

설계내역 _ 도서관 및 독서교실 개선사업 (기획+기본+실시+감리)

담당PM _ 하경훈​

사진 _ 이건엽 (STUDIO QUIIPEN)

라이브러리 팩토리아 (library factory-a)

도서관, 특히 중고교의 도서관은 중요성에 비해 매우 열악하다.

시설 노후화도 문제이지만, 변화하는 교육과정과 변화하는 학생들을 공간이 따라가질 못하는 실정이다. 80~90년대에 개설된 도서관의 책은 답답하고 작은 서가에 갖혀있고, 갖혀있는 책을 관망하며 학생들은 그저 문제지 풀이에 열중이다.

학령인구는 극단적으로 줄어들어 온갖 단점을 만들었지만 자습실을 풍족하게 만들어주었다. 남는 교실에선 그네들만의 동아리와 학습 환경을 만들어 스스로 사용한다. 이제야 학생들은 공간을 조율하고 만드는 것에 익숙해졌다. 이들에게 필요한 도서관은 더 시끄럽고, 더 편하게 노닐 공간이다.

그들이 만들어낼 고민, 학습, 우정과 연애담 같은 수없이 많은 이야기를 지원할 수 있도록, 도서관은 조금 더 유연하게 그들을 지원할 수 있도록 구성되어야 한다. 그들을 위해 우리가 만들어 준 것은 건물. 건축이 아니라, 지원시설이길 바랬다.

더 많은 담론을 만들어 낼 수 있도록, 도서관은 스스로가 공장처럼 작동하여 학생들의 모든 이야기들을 만들어내는 자양분으로 작동할 것이다.

DSC09406
DSC09391
DSC09458
DSC09423
DSC04417
DSC04434
DSC01315
DSC01346
DSC01343
DSC01348